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정책(1)[대선후보 빅2 -이명박.정동영 경제정책 대해부]

최종수정 2007.10.16 11:33 기사입력 2007.10.16 11:30

댓글쓰기

이명박 "성장이 우선" vs 정동영 "분배도 같이"

정동영 후보가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후보로 당선되면서 12월 19일 치러질 제17대 대통령 선거전이 본격화했다.

2개월 3일 여 남은 이번 대선은 무엇보다 '경제살리기'가 가장 중요한 핵심 테마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참여 정부 기간 내내 기업은 물론 서민 등 경제 주체들이 매우 어려움을 겪였다.

특히 기업 및 금융정책,그리고 부동산정책 등 국민들 입장에서 하루도 편할 날이 없을 정도로 매우 곤란한 세월을 보였다.

이에 따라 이번 대선에서 경제는 무엇보다 중요한 핵심 테마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통합신당 정동영 후보 모두 경제를 국정 운영의 최우선 순위에 놓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일찍 '경제대통령'이란 케치플레이즈를 내걸고 선거전에 들어갔다.

정동영 후보도 20대 80가 아닌 모두가 안심하고 살수 있는 경제를 내걸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성장중심의 경제정책을 내세우고 이는 반면, 정 후보는 성장과 분배를 함께하는 경제를 주장하고 있다.

이 후보는 영미식 시장경제 중심의 경제정책을 실시,10년간 7% 성장으로 2017년 1인 당 국민소득 4만달러, 세계 7대 경제강국을 주요 내용으로 한 '7ㆍ4ㆍ7공약'을 중점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 후보는 법인세 최고 한도를 25%에서 20%로 낮추고, 유류세도 10% 인하하고,1가구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감면, 거래세,양도세 인하 등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반해 정 후보는 6%대 안정적인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 중산층의 4대 걱정거리인 교육,직업,주거,노후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또 파생금융상품 거래세(0.1%)를 신설하는 등 잘 사는 사람들이 일부 희생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또 유류세 20% 인하 및 1가구 1주택 장기 보유자 양도세 완화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와 같이 이번 대선은 이명박 후보의 '시장경제적 성장론'과 정동영 후보의 '성장.분배 동시 경제론'이 국민들로 부터 심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