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23일 정상회담 특별수행 기업인들과 간담회

최종수정 2007.10.16 07:01 기사입력 2007.10.16 07:01

댓글쓰기

정몽구 현대.기아차회장,구본무 LG회장,최태원 SK회장,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노무현 대통령은 오는 23일 2007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 방문을 수행했던 4대 그룹 대표 등 재계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간담회를 갖고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경제협력 사업의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이 주재하는 이날 회의에는 특별 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했던 정몽구 현대·기아차,구본무 LG,최태원 SK 회장과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와 이구택 포스코,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방북 대기업 대표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또 지난 방북에는 빠졌지만 조석래 전경련 회장과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이희범 한국무역협회장 등도 초청돼 최근 정부와 재계가 공동 추진키로 합의한 남북경협 실무협의체 활동 방향에 대한 협의도 있을 전망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경세호 섬유산업연합회장,이한호 대한광업진흥공사 사장,이원걸 한국전력 사장,김재현 한국토지공사 사장 등 현재 경협을 진행 중이거나 추진 중인 업종별 대표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