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만기 국가채무 50조 육박..금년대비 38.2%↑

최종수정 2007.10.16 06:37 기사입력 2007.10.16 06:36

댓글쓰기

내년 만기가 돌아오는 국가채무가 올해보다 훨씬 늘어난 5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재정경제부가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내년에 만기도래하는 국채는 48조8000억원, 국내 및 해외차입금은 1조1000억원으로 모두 49조9000억원의 국가채무를 내년에 상환해야 한다.

이는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국채 34조2000억원, 차입금 1조9000억원 등 합계 36조1000억원과 비교할 때 13조8000억원, 38.2%나 증가한 것이다.

또 2009년에는 국채 40조4000억원, 차입금 1조1000억원을 포함해 41조5000억원의 만기가 돌아오고 2010년 이후 만기도래 물량은 국채 140조9000억원, 차입금 2조4000억원 등 143조3000억원이 된다.

현재 국채 발행은 3년물과 5년물, 10년물, 20년물 등 4가지로 이루어지는데 채권수요와 채권수익률 곡선 등 시장상황과 만기도래 물량의 분산배치 등 여러 요인을 감안해 발행국채의 만기를 조절하고 있다.

올해 이후 갚아야 하는 국가채무 전체규모는 국채 264조3000억원, 차입금 6조5000억원 등 270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