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펀드] 증시 상승에 펀드수익률 3.91% 상승

최종수정 2007.10.14 10:34 기사입력 2007.10.13 14:23

댓글쓰기

코스피지수가 뉴욕증시 영향을 받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이번주 주식펀드도 4주째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로써 성장형 펀드의 연초 후 수익률은 50%를 넘어섰다.

13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이 12일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약관상 주식투자 상한이 70%를 초과하는 성장형 펀드는 한 주간 3.92%의 평균 수익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2.76% 상승한 코스피 지수보다 양호한 성과다. 주식투자비중이 성장형보다 낮은 안정성장형(주식투자비중 41~70%)과 안정형(주식투자비중 10~40%)은 각각 1.92%, 0.9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도록 설계된 인덱스 펀드는 같은 기간 2.73%의 성과를 보였다.

채권펀드는 주간 0.05%(연환산 2.63%)로 부진한 성과를 기록했다.

지난 주 채권시장은 금융통화위원회의 콜금리 동결 속에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급등한 미국채 금리영향과 시중 유동성 증가 우려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으로 약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국고채 3년물 유통수익률은 0.04%포인트 상승(채권가격하락)하는 등 약세를 나타냈다.

세부 유형별로 살펴보면 국공채형은 0.05%(연환산 2.78%), 공사채형은 0.05%(연환산 2.61%)의 수익을 기록했다.

자산운용협회에 따르면, 증권 및 MMF수탁고는 채권혼합형을 제외한 모든 유형에서 자금이 늘어나 총 226조 282억원으로 한 주간 2조9819억원이 증가했다.  

조인경 기자 ikj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