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문순 괴자금 다시 압수…비자금 수사 확대

최종수정 2007.10.08 23:29 기사입력 2007.10.08 23:29

댓글쓰기

검찰이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씨 비 수사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된 '박문순 괴자금'을 다시 압수함에 따라 비자금 수사로의 확대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박문순 성곡미술관장 집에서 압수한 수표와 현금 등 괴자금 60여억원이 범죄 수익을 은닉한 돈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 자금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다시 청구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돈은 당초 기대했던 신씨의 횡령 혐의와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또다른 범죄 혐의와 관련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에 박 관장에게 그대로 돌려줄 수 없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이번 압수수색영장의 명목이 '범죄 수익의 은닉'이라는 점에서 60억원대 괴자금의 실체는 박 관장 본인보다는 그의 남편 김 전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회삿돈 수백억원을 횡령하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따라 그의 집에서 발견된 괴자금 또한 쌍용그룹에서 횡령한 돈의 일부거나 노 전 대통령의 비자금 중 일부일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이 괴자금이 아직 환수되지 않은 김 전 회장의 회삿돈 횡령액 또는 노 전 대통령 비자금의 일부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변 전 실장과 신씨에 대한 신병처리가 일단락되는 대로 시간을 두고 본격적인 자금 성격 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