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약가점제 혼선'..부적격 당첨 속출

최종수정 2007.10.08 17:38 기사입력 2007.10.08 17:37

댓글쓰기

청약가점을 잘못 계산해 '허위' 기재했거나 유주택자 해당 여부를 제대로 몰라 당첨이 취소될 위기에 놓인 사례가 잇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첫 청약가점제 아파트인 '논현힐스테이트'  당첨자를 분석한결과 청약자들이 혼선을 빚고 있어 이같은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청약가점제 첫 적용단지인 인천 남동구 논현힐스테이트 일반 분양 당첨자 567명의 11.1%인 66명이 부적격자로 적발됐다.

부적격 당첨의 유형은 기존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무주택 자격이 없는 당첨자가 4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청약가점을 잘못 계산해 기입했거나 허위로 기재한 당첨자가 8명으로 집계됐다.

또 최근 5년내 재당첨 금지 규정을 위반한 경우와 1순위 자격에 미달하면서도 1순위로 청약해 당첨된 경우가 각각 5명으로 나타났다.

기존 청약제도에서도 부적격 당첨은 종종 발생했으나 이처럼 당첨자의 10% 이상이 무더기로 적발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청약가점제가 전문가들도 헷갈릴 만큼 복잡하고 어렵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청약가점제에서 청약 내용을 허위 기재해 당첨되는 경우 고의성 여부와 관계없이 당첨 무효와 함께 최장 10년간 재당첨 금지를 당하게 된다.

부동산써브 함영진 실장은 "청약자 입장에서 보면 새 청약제도는 너무 복잡하고 어려워 자신의 가점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자칫 실수할 가능성이 높다"며 "주택소유 여부 등 행정망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은 정부에서 확인해 줘 실수의 가능성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유은정 기자 appl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