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검찰총장 인선, 차기정부로 넘겨야"

최종수정 2007.10.08 17:01 기사입력 2007.10.08 17:01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8일 청와대가 정상명 검찰총장의 후임 인선을 단행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차기 대통령에게 임명권을 넘기는 것이 온당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한나라당의 입장은 연말 대선을 앞두고 선거 관련 고소·고발 사건이 난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른바 '검풍'이 자칫 대선판도를 뒤흔들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사전 차단막을 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연말 대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원칙적으로 후임 검찰총장 인선은 다음 대통령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굳이 임명하겠다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이 담보된 사람이 돼야 한다. 만약 그렇지 못하면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열릴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박형준 대변인도 "청와대의 후임 검찰총장 인선은 적절치 않다"며 "노 대통령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대행체제로 하고 차기 정부에 임명권을 넘기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현직 대통령이 법에 따라 임명하겠다는 것을 굳이 막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한 뒤 "다만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인 의도를 갖고 하는 인사라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부대표는 "국정감사가 시작되고 여권 대선후보가 정해지면 한바탕 공방이 벌어지면서 고소.고발이 잇따르고 결국 검찰이 개입할 가능성이 높다"며 "검찰이 중립을 지키지 않고 애매한 발표를 해서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시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