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과학기술실무협의회 정례화 합의

최종수정 2007.10.08 15:57 기사입력 2007.10.08 15:57

댓글쓰기

남북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 2005년 7월 제 10차 남북경제협력위원회에서 합의된 이후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했던 남북과학기술실무협의회를 조속히 구성, 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또 남북한 과학기술 교류 및 협력의 전초기지인 남북과학기술협력센터 설립, 남북한 이공계 대학원생및 교육기자재 지원, 남부기상협력 등에 합의했다.

김우식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은 8일 오후 과천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방북 성과와 과학기술분야 후속조치에 대해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북한의 경제 및 과학기술 분야의 고위 간부들과 양국간 과학기술분야의 협력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며 "남북과학기술실무협의회 정례화를 토대로 향후 남북의 과학기술 담당 장관급 회의를 열고 이를 정례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기부는 이를 위해 부총리급 남북경제협력 공동위원회 구성시 과학기술부 차관 또는 국장급 인사가 위원으로 포함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남북과학기술 협력 강화를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부는 이런 협력 채널 구축을 위해 향후 3가지 후속 조치를 마련하고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다각도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남북한 협력채널을 통한  남북간 과학기술 교류 및 협력을 종합적으로 관리 및 지원하기 위한 전초기지로서 (가칭)남북과학기술협력센터의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남북 이공계 대학원생 교류 사업, 과학도서 및 과학교육용 기자재 공여사업 등이 포함된 차세대 이공계 인력 양성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과기부는 또 자연재해를 공동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기상정보의 신속한 교류 등을 포함하는 남북기상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아울러 1999년 이후부터 수행해온 "남북과학기술교류협력사업"을  더욱 확대해 공동연구사업, 인력교류 및 학술회의 개최, 북한의 과학기술정보 및 동향 분석 제공, 식량ㆍ질병 등의 현안과제에 대해 과학기술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폭 넓은 범위에서 민간협력사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