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총리회담 11월초에 열린다

최종수정 2007.10.08 15:57 기사입력 2007.10.08 15:56

댓글쓰기

정부는 '2007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서울에서 개최키로 한 총리회담을 11월초에 열기로 북한측과 의견접근을 보고 이 같은 일정에 따라 회담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부 핵심 소식통은 "남북한은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 과정에서 총리회담을 가급적 빨리 개최한다는 방침에 따라 11월초에 갖기로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남북총리회담에서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게 중요하다고 판단, 남북이 쉽게 합의할 수 있고 합의 즉시 이행 가능한 경제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하는 한편, 서해 공동어로구역 및 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조치 문제 등은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남북 국방장관회담에서 논의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총리회담의 경우 3~4일 일정으로 개최하고 통일부장관과 경제부처 및 일부 사회문화 부처 장관들이 배석해 북측 내각의 카운터 파트들과 분과별 회담을 갖는 형식으로 회담을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측도 정상회담 과정에서 남북 총리회담을 먼저 제안할 정도로 총리회담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3일 4.25문화회관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영접하고, 5일 환송오찬에 김영일 총리 등 내각의 주요인사들을 참석시킨 것도 이 같은 기류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덕수 총리는 그동안 내부적으로 적극 검토해오던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의 남아공, 오만, UAE 등 아프리카. 중동 순방 계획을 취소키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은 한 총리의 아프리카·중동순방 계획의 취소 배경 등에 대해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있으나 남북총리회담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통해 정상회담 성과를 성공적으로 관리하고 실현해 나가려는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4일 다음달 서울에서 이번 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남북총리회담을 개최키로 4일 합의한바 있다. 그동안 장관급으로 운영돼온 남북대화 총괄 창구가 총리급으로 격상된 것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