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생명, '프리미엄 플러스보험' 출시

최종수정 2007.10.08 10:54 기사입력 2007.10.08 10:54

댓글쓰기

   
 
신한생명은 보험료 납입기간 중 연금과 같이 매년 프리미엄 자금을 받으면서도, 종신보험처럼 90세까지 ‘사망보장’을 받을 수 있는 정기보험, ‘프리미엄 플러스보험’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보험은 보험가입자들의 라이프사이클에 맞춰 활동기 사망보장을 강화해 보험료 납입기간 중 사망시 1억원+가산보험금(납입기간 중 금리차익)을, 납입기간 이후에는 5000만원+변동보험금(납입기간 이후 금리차익)이 지급되며, 최고 90세까지 사망보장을 받을 수 있어 종신보험의 기능도 갖췄다.

특히 보험료 납입기간 중 만 3년 시점부터는 매년 500만원의 프리미엄자금이 지급돼 여행자금, 건강관리자금, 교육자금 등 생활자금으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연금보험이나 종신보험으로도 전환할 수 있어 사망에 대한 평생보장과 노후생활에 대한 보장이 가능하다.

또한 실세금리를 반영한 변동금리형 정기보험으로 개발돼 공시이율(10월 현재 5.2%)과 최저 보장금리(3.75%)와의 금리차에 의한 이익을 사망보험금에 추가적으로 지급하고, 만기까지 생존시에는 플러스축하금으로 지급된다.

만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고, 사망보험금(가입금액)이 3천만원 이상인 고액계약에 대해서는 주보험 보험료의 1.0%부터 최대 2.5%까지 보험료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장기간은 60세, 70세, 80세, 90세 중 선택할 수 있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