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충남지역 연말까지 8897가구 분양 줄이어

최종수정 2007.10.08 08:33 기사입력 2007.10.08 08:32

댓글쓰기

노른자위 대규모 단지 낮은 분양가
전매제한 규제로 실수요자 적합

대전충남지역 중요 택지지구 노른자위 위치에 연말까지 대규모 아파트 분양이  줄을 잇고 있다.

이 기간 중 분양물량은 모두 8897가구 정도이며 대부분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고 전매 제한 규제가 있으나 상대적으로 기반시설과 생활편의 시설이 잘 되있으며 분양가가 낮은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가격상승 잠재력이 있어 내집 마련을 위한 실수요자들 입질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올 연말까지 분양될 택지지구 아파트 중 1000가구 이상인 곳인 대전 서남부 9블록, 16블록, 서구 관저동, 천안 청수지구 등이 있다.

대전의 경우 서구 관저 4지구는 한일건설이 시공을 맡고 있으며 12월 분양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전용면적 99∼198㎡ 규모로 217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며 인근에 구봉산을 끼고 있어 자연환경이 뛰아난 데다 서대전IC가 5분 거리에 있어 교통여건도 편리하다.

다음달 중순부터 서남부택지개발지구 내 16블록이 첫 분양에 나서며 뒤를 이어 9블록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엘드건설이 시공하는 16블록은 지하 1층∼지상 15/23층의 20개동 규모, 전용면적 85㎡의 1306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대전시도시개발공사가 분양에 나서는 9블록은 1971가구로 전용면적 105∼178㎡ 규모의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으며 서남부택지개발지구의 노른자위로 평가받고 있어 실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다음달 중순 또는 말께 공급할 계획이지만 문화재 지표조사 결과에 따라 분양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충남지역은 천안에서만 5445가구가 분양되는데 청수지구에서 첫 분양을 한다. 한양이 B-1블록에 105㎡와 109㎡ 1043가구를 다음달 분양한다.

김대혁 기자 kdh056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