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국현 "월간조선 기사 허위" 발행금지 가처분

최종수정 2007.10.08 08:31 기사입력 2007.10.08 08:30

댓글쓰기

범여권의 대선후보 중 한 명인 문국현 유한킴벌리 전 사장이 '월간조선의 10월호 기사로 자신의 인격권이 침해받았다'며 잡지의 발행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8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문 후보는 "월간조선 10월호 중 '추적, 문국현의 대선 출마선언과 스톡옥션'이라는 기사는 허위의 기사로 이 잡지의 발행으로 신청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정치활동의 자유도 침해됐다"며 (주)월간조선사를 상대로 "서적에 대한 인쇄, 제본, 발행, 판매, 배포 등의 금지해달라"는 '잡지발행판매반포 등 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문 후보가 문제삼은 기사는 2007년 8월 20일이 문 후보가 받은 스톡옵션의 행사 가능 기준일이며 다음날 문 후보가 회사에 사의를 표명한 것을 두고 "스톡옵션 행사를 위해 출마 시점을 늦춰오지 않았느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게재했다.   

그러나 문 후보는 신청서에서 "(자신의) 스톡옵션 행사 권리 발생 시점 이후부터 10년 내에, 퇴임 후라도 5년 이내에 언제든지 행사가 가능하므로, 스톡옵션 행사 시기가 2007년 8월 20일이라는 위 기사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이어 "월간조선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치적 목적을 위해 이 사건 기사를 발행했고 언론 본연의 임무인 공정한 보도를 망각하고 야당인 한나라당의 대선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이 사건 저작물의 판매ㆍ배포를 금지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게재물 1건에 대해 1000만원을 지급하라"고 덧붙였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