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월 타워팰리스 49억에 거래...올 최고가

최종수정 2007.10.08 08:05 기사입력 2007.10.08 08:04

댓글쓰기

8월중 도곡동의 주상복합아파트 타워팰리스가 49억원에 매매돼 올해 신고된 아파트 거래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20억원이상 고가아파트의 거래는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1차 전용면적 223㎡형(55층)은 지난 8월 30일 49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올해 매매된 아파트 가격중 최고 가격으로, 6월 초 45억원에 거래된 서울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3차 전용 274㎡형보다 4억원 높다.
 
하지만 지난해 거래된 아파트중 최고 가격인 타워팰리스1차 전용 245㎡형의 53억6000만원에는 미치지 못한다.
 
8월에 실거래가 신고된 아파트중 20억원 이상은 모두 9건에 불과했다.
 
이는 6월에 22건, 7월에 20건이 20억원 이상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신고됐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8월 신고분중에서는 49억원짜리 타워팰리스에 이어 서울 압구정동 신현대11차 183㎡형이 27억6000만원에 팔려 두번째로 높았다.

또 서울 이촌동 LG한강자이 171㎡형이 25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타워팰리스3차 141㎡형은 23억8000만원에, 서울 역삼동 현대까르띠에710 230㎡형은 22억5000만원에, 타워팰리스1차 137㎡은 21억8000만원에 각각 팔려 8월 신고된 20억원 이상 아파트 9건중 3건이 타워팰리스였다.
 
이 밖에 서울 방배동 롯데캐슬파크 244㎡형(20억5000만원), 서울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151㎡형(20억원), 서울 논현동 브라운스톤 241㎡형(20억원) 등도 20억원이상에 거래된 것으로 신고됐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