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대통령, 국정수행 발걸음 가벼워졌다

최종수정 2007.10.08 07:39 기사입력 2007.10.08 07:38

댓글쓰기

정상회담 성공 개최 따라 국정지지율 50% 넘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노무현 대통령의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노 대통령은 2007 남북정상회담이 예상 외의 성과를 보이며 국민들로부터도 70%가 넘는 지지를 받으면서 임기 말 국정수행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 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70% 안팎의 지지율이 나오고 있고, 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도 50%를 넘어서는 결과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일보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조사 결과 74%가 성과가 있었다고 답했다.

특히 이번 회담이 지난 2000년 1차 정상회담보다 구체적인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또 노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는 43.4%를 기록, 8월 같은 조사에 비해 10%포인트 가량 상승했다.

KBS가 같은 날 미디어 리서치에 의뢰한 조사 결과도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53.7%로 나타났다.

지난달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허위학력 비호의혹, 정윤재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세금무마 청탁의혹 등 악재가 겹치면서 20%대 초반으로 뚝 떨어졌던 국정 지지도가 정상회담을 계기로 두배로 뛰어오른 셈이다.

국정운영 지지도 추이를 볼 때 참여정부 출범 초 77% 최고치를 기록했던 때를 제외하고, 지난 2004년 3월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된 직후 탄핵풍을 타고 상승했던 지지율이 56%로 가장 높았던 점에 비춰본다면 정상회담의 지지율 반등효과는 상당한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이같은 여론의 우호적인 반응을 토대로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 후 상당히 활력있게 움직이는 분위기다.

노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변양균 전 정책실장 문제를 두고 "참 할 말이 없게 됐다"고 고개를 숙인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임기말 각종 정책들의 마무리를 차분하게 할 수 있는 여론의 지지기반이 마련됐다는 자신감이 번져가고 있다.


청와대는 이같은 여론의 지지를 등에 업고 '2007 남북정상선언'의 후속 조치를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을 고무적으로 보고 있다.

앞으로 남은 임기 4개월여의 기간 동안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으로 점쳐진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