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퇴임 후 방북하고 싶다" 김 위원장 "ok"

최종수정 2007.10.07 21:49 기사입력 2007.10.07 21:49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3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말미에 퇴임 후 방북의사를 밝혔고 김 위원장이 이에 흔쾌히 수락했던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회담 말미에 "퇴임 후에도 북한을 다시 한 번 방문하고 싶다. 제대로 보고 싶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이 "얼마든지 환영한다. 무료로 오셔도 된다"고 답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튿날 자신이 주재한 환송 오찬에서도 노 대통령에게 퇴임 후 방북을 환영한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고 한다.

김 위원장의 '무료로 오셔도 된다'는 언급과 관련, 천 대변인은 "공짜로 오간다는 의미라기 보다는, 노 대통령 퇴임 후에도 예우차원에서 제대로 모시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퇴임 후 방북 의사를 밝힌 것도 의례적인 얘기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