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宋외교 "평화체제 개시선언 열린다"

최종수정 2007.10.07 14:49 기사입력 2007.10.07 14:49

댓글쓰기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 남북 정상 선언'(10ㆍ4선언)과 관련, 종전 협상의 개시 선언을 위한 관련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송 장관은 7일 유럽 순방차 인천공항을 나서면서 10ㆍ4선언에 담긴 '종전선언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 구상'과 관련, "비핵화 진전에 따라 (당사국 정상들이) 종전 협상 개시 선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종전선언은 평화체제 협상 끝에 하는 것일 수도, 평화체제 협상 개시 선언이 될 수도 있다"며 '남북정상 선언에 담긴 종전선언을 평화체제 협상 개시선언의 의미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한다고 보면 그렇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3개국(남ㆍ북ㆍ미) 또는 4개국(3개국+중) 정상이 한반도에서 만나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 명시된 '관련 당사국의 한반도 평화체제 포럼'출발을 알리는 선언을 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송 장관은 또 비핵화 2단계 조치인 불능ㅎ과 신고의 목표 시한인 연말 전에 4자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 "날짜를 상정하기에는 이르다"면서 "비핵화화 그에 따른 정치적 상황에 대한 개별 국가들의 판단에 따라 회담 시기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10ㆍ4선언에서 종전선언 주체가 '3자 또는 4자'로 명시된 것과 관련해 그는 "(평화체제 협상 주체는) 직접 관련 당사자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다"며 "그 문제는 남북한을 중심으로 한 직접 관련 당사자들이 모여 의논하면서 설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 회담 계획에 대해 "불능화 다음 단계에 대한 논의 진전 상황을 보면서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며 "6자회담 10.3 합의에 이은 다음 단계 비핵화 일정에 대한 합의 전망을 보면서 외교장관 회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