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의도용' 명단 건넨 통합신당 관계자 체포(종합)

최종수정 2007.10.07 13:04 기사입력 2007.10.07 13:04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경선과 관련한 명의도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수사과는 서울 종로구의원 정인훈(45ㆍ여ㆍ구속)씨에게 옛 열린우리당 당원명부를 건넨 혐의로 전 열우당 종로지구당 당원협의회 총무 김모(34)씨를 7일 체포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김씨가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자진 출석해옴에 따라 미리 발부받아놨던 체포영장으로 체포 절차를 밟은 뒤 정씨에게 당원명부를 건넨 경위와 정동영 후보 캠프 쪽과의 연관성 여부를 캐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8월 중순 종로지구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가급적 많은 사람을 선거인단에 등록시켜 달라"는 취지의 부탁과 함께 옛 열린우리당 당원 800여명의 인적사항이 적힌 명단을 정씨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명단을 받은 정씨는 8월 23~24일 아들 박모(19)씨 등 대학생 3명과 함께 서울 숭인동과 창신동의 PC방 2곳에서 노무현 대통령 등 522명의 명의를  도용해 통합신당 대선후보 국민경선 선거인단에 허위 등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전날 정 후보 캠프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캠프 쪽의 반발로 무산된 것과 관련, 검찰과 협의를 거쳐 압수수색을 다시 시도할지를 결정키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캠프쪽 요구대로 필요한 자료를 임의제출 받을지 다시  압수수색을 할지 검토하고 있다"며 "검찰의 지휘를 받아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정씨 아들 박씨 등 명의도용에 관여한 대학생 3명에게 정 캠프쪽 아르바이트를 알선해 준 캠프 관계자 최모씨를 조만간 소환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박씨 등이 선거인단 등록과 관련해 본인 동의 없이 대리서명을 하는 아르바이트를 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검찰은 최씨도 명의도용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최규식ㆍ이강래 의원 등 정후보 캠프 쪽 의원 6명은 이날 낮 서울경찰청을 항의 방문, 어청수 청장을 만나 "경찰의 압수수색 시도는 특정 후보 죽이기 시도인 만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