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卞-申 금주내 구속영장 청구"

최종수정 2007.10.07 12:16 기사입력 2007.10.07 12:15

댓글쓰기

7일 '변양균-신정아'게이트를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이번주내 변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것을 목표로 막바지 증거물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변 전 실장과 신씨는 물론 박문순 성곡미술관장 등 사건의 핵심 인물들을 전혀 소환하기 않고 대신 신씨가 보유한 각종 계좌와 사건 관련자들의 통화내역, 전산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8일 변 전 실장과 신씨를 한 번 더 불러 조사하고 주초에  성곡미술관 후원 기업체 관계자들을 소환조사한 뒤 영장 청구시기를 결정할 것"이라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미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바 있는 신씨의 경우 횡령 혐의 입증을 최우선 과제로 보고 성곡미술관 대기업 후원금 2억4000여만원과 조형물 설치에 따른 리베이트 1억여원 등을 빼돌렸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6일 성곡미술관 직원을 불러 신씨의 공금 횡령에 관한 부분을 확인하고 신씨의 국내 증권계좌와 미국 체이스은행 계좌 등 내역을 분석 중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체이스은행의 신씨 계좌로 들어간 자금은 전액 현금  입금된 것으로 파악돼 자금 성격을 규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변 전 실장에 대해 검찰은 본인이 신도로 다니는 과천 보광사에  대해 특혜 지원을 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의혹과 동국대에 대한 예산지원 압력 의혹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동국대 예산 관련 전산분석 결과를 대검찰청으로부터 넘겨받은 수사팀은 동국대가 신씨를 교수로 임용한 2005년 이후 교육부 예산 지원액이 급증한 사실에  변  전 실장의 외압이 작용한 것이 아닌지 정밀 분석 중이다.

변 전 실장이 대기업에 압력을 넣어 신씨가 근무하는 성곡미술관에 거액의 후원금을 내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번 주초 기업체 관계자들을 추가 소환해  후원금의 대가성 여부를 살펴볼 계획이다.

그러나 검찰은 신씨와 함께 미술관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 관장에 대해서는 변 전 실장 및 신씨와 함께 사법처리하지 않고 두 사람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된 뒤 살펴볼 계획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