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지거래허가구역 신규 지정 '3억1000만㎡'

최종수정 2007.10.07 11:10 기사입력 2007.10.07 11:10

댓글쓰기

전국에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신규 지정된 면적이 올해에만 3억1000만㎡(9370만평)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재 토지거래허가구역은 남한 전체 면적의 21.83%(218억800만㎡)에 달해 이들 지역에는 땅을 사고팔 때 허가를 받아야 한다.

7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각종 개발 호재를 틈탄 토지 투기를 막기 위한 조치가 잇따르면서 토지거래허가구역 신규 지정이 많았다. 이에 따라 9월말 현재 토지거래허가구역은 모두 218억800만㎡로 지난해 말에 비해 3억1000만㎡가 늘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토지의 투기적 거래가 성행하거나 땅값이 급등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건교부장관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된 부동산은 일정 면적을 초과하는 토지를 거래할 경우에는 관할 시장ㆍ군수ㆍ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토지를 취득한 뒤에는 일정기간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해야 한다.

올해 토지거래허가구역 신규지정이 많은 것은 지방에서 산업단지 조성이 활발한 데다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등으로 토지 시장이 불안해질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올해 새로 지정된 토지거래허가 지역 중 대표적인 곳은 한국수력원자력이 이전할  부지인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ㆍ범곡리ㆍ안동리ㆍ입천리ㆍ어일리 일대 3610만㎡로 올 1월에 5년간  지정됐다.
 
아울러 지방산업단지가 조성될 예정인 전북 김제시 만경읍 대동리ㆍ백산면 하정리 일대  2527만㎡와 남해조선산업단지 개발이 예정된 경남 남해군 서면 작정리ㆍ남상리ㆍ노구리 일대 2580만㎡도 5년간 토지거래하가구역으로 묶였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