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우 커플 50쌍 합동 웨딩 마치

최종수정 2007.10.07 10:14 기사입력 2007.10.07 10:14

댓글쓰기

SK에너지, 장애우 커플 합동 결혼식 주선

   
 
가을의 문턱에서 따뜻하고 아름다운 결혼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비록 몸은 불편하지만 여느 신랑, 신부보다도 멋있고 아름다운 장애우 50쌍의 합동 결혼식이 가족 친지와 각계의 축하 속에 열렸다.

SK에너지는 그동안 경제적인 어려움 등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장애우 커플 50쌍과 가족 300명을 초청해 6~7일 이틀 동안 서울 광장동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행복 허니문’ 행사를 열었다.

SK에너지의 ‘행복 허니문’ 행사는 형편이 어려워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장애우 커플들을 위한 합동결혼식으로, 드레스·메이크업·웨딩촬영 등 결혼식 사전 준비부터 결혼식 및 허니문까지 전 과정을 무료로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3번째를 맞은 뜻 깊은 행사다.

특히 이날 자원봉사자로 SK에너지 임직원 및 가족 40명을 비롯해 OK웨딩클럽 웨딩플래너 15명, 의료관련 종사자들의 봉사단체인 ‘열린의사회 봉사단’ 30명, 대학생 자원봉사자 30명 등 총 115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장애우들의 일대일 도우미로 나섰다.

SK에너지 조순 사외이사의 주례로 진행된 결혼식은 영화배우 정준호가 사회를 맡았으며, SK에너지 기독교 동호회인 ‘신우회’의 축가와 가수 변진섭의 축하공연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서울 및 경기지역 36쌍과 전남, 경남 등 14쌍의 지체ㆍ청각 등의 장애를 앓고 있는 장애우 커플로, 부부 중 한 사람이 장애를 가진 경우를 포함해 총 50쌍의 커플을 선정했으며, 결혼식후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하루 밤을 묶게 된다.

주례를 맡은 조순 사외이사는 “행복 결혼식은 형편이 어려운 장애우 커플에게 가장 행복한 결혼식을 선물하고자 마련한 행사”라며 “많은 SK에너지 임직원 및 자원봉사자들이 결혼식 도우미로 참여해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고 밝혔다.

SK에너지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총 3회에 걸쳐, 150쌍의 결혼식을 진행했으며, 이외에도 웨딩컨설팅서비스인 ‘OK웨딩클럽’은 지난해에 매월 1쌍의 장애우 커플을 선정해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등 전국 7개 도시를 돌며 결혼식을 진행한 바 있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