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日, 한국의 대북경제지원 규모 주목

최종수정 2007.10.03 23:59 기사입력 2007.10.03 23:59

댓글쓰기

남북관계 개선시 납치문제 묻힐까 노심초사

일본 정부가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국이 북한에 제시한 경제지원 규모에 주목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북한에 대규모 경제지원을 약속했을 경우 유엔 결의에 입각한 대북 경제제재는 물론 일본의 독자적인 경제제재의 효과가 약해질까 우려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관계자도 "북한에 대한 한국의 경제지원으로 북일 관계개선 의지가 꺾일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노무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공동 번영'이 이뤄지길 원하고 있어 북한에 압박을 가해 양보를 끌어내려는 일본 정부와 입장차가 확대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치 문제 등 북일 관계에 별다른 진척사항이 없는 것을 이유로 오는 13일 만료되는 독자적인 대북제재조치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 역시 북한 문제를 대화로 풀기를 원하지만 납치문제에 있어서는 대북 압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에 따라 대북 전략을 변경하도록 요구받을 수도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0년 이후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대해서는 기대를 표했다.

하지만 최근 개선된 북미관계에 이어 남북 관계 역시 진전될 경우 일본인 납치문제가 묻힐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