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신당경선은 '반칙왕 선발대회'"

최종수정 2007.10.03 17:17 기사입력 2007.10.03 17:16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3일 대통합민주신당의 '경선파행' 사태에 대해 "불법 조직동원에다 금권선거 시비, 유령 선거인단 등 신당 경선은 총체적 불법선거다. '반칙왕 선발대회'를 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현안브리핑을 갖고 "진실로 민주주의를 하겠다면 이번 경선을 무효화하고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대변인은 이어 신당 손학규, 이해찬 후보가 정동영 후보의 불법선거 운동을 주장하며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세 후보가 모두 불법선거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며 "오죽하면 자기네들끼리 자유당때 선거나 3.15 부정선거 같다는 말을 주고받겠는가"라고 비꼬았다.

그는 "국민은 이미 신당의 경선을 민주국가, 민주정당의 경선이라 보지 않는다"면서 "돌이켜보면 한나라당 경선이 아름다웠다고 말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