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노 대통령 평양 체류 연장 배경 뭔가?(종합)

최종수정 2007.10.03 16:35 기사입력 2007.10.03 16:35

댓글쓰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3일 오후 백화원 영빈관에서 속개된 노무현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서 전격적으로  노 대통령의 평양 체류 일정을 하루 연장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속개된 2차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뜻을 노 대통령에게 전달, 5일 아침 서울로 돌아갈 것을 제안했다고 윤승용 청와대 홍보수석이 오후 3시38분 서울프레서센터에서 긴급하게 발표했다.

윤 수석은 이날 이런 김 위원장의 제안을 정상회담을 보다 충실히 논의 하자는 의도 보고 내부 회의를 통해 추후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노 대통령과 오전 1차 회담을 하면서 오늘 하루 정상회담으로는 충분한 논의를 할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이같은 전격적인 제안을 받아들일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정상회담서 충분한 논의 부족 느낀 듯

김 위원장의 이같은 전격적인 노 대통령에 대한 평양 체류 연장 제안 배경을 읽기 위해서는 노 대통령의 발언을 통해 유추해 볼 필요가 있겠다.

특히 노 대통령이 3일 평양 옥류관에서 남측 방북대표단과 가진 오찬자리에서  "오전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숨김없이 진솔하게 얘기를 나눴다"며 "분명하게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면서 오전 회담에 대한 배경을 비교적 자세하게 소개했기 때문이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찬사를 통해 직전에 열렸던 김 위원장과의 단독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긍정적인 합의가 있어야 되겠다는 것에 대해, 미래를 위한 합의가 있어야 되겠다는 것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논쟁은 따로 없었다"면서도 "한가지 솔직히 벽을 느끼기도 했다. 남측은 신뢰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북은 의심을 가지고 있는 부분이 있었다. 불신의 벽이 있었다"고 언급한 뒤 "그 중에서 예를 들면 개혁.개방에 대한 불신과 거부감이 그렇다. 어제 김영남 위원장과 면담에서도 그렇고 오늘 정상회담도 그렇고.."라고 예를 들었다.


노 대통령은 "속도에 있어서 북핵문제를 둘러싸고 많은 장애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고, 개성공단의 경우 우리 식의 관점이 북이 볼 때는 남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역지사지 하지 않은 표현"이라며 "'개성공단의 성과를 얘기할 때도 역지사지해야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후에 대화를 계속하겠다.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오전에 대화를 나눴지만 세세한 얘기를 오후에 하겠다. 진지한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차비가 많이 들었다. 성과를 많이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노 대통령 발언을 볼 때 김 위원장으로서도 오전 1차 정상회담을 통해 현안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노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겠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등 현안문제 거론할 듯

노 대통령의 오찬 발언과 김 위원장의 전격적인 평양 체류 연장 제안 발언을 볼 때 김 위원장으로서도 서해북방한계선(NLL) 재조정 등 중요한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오전 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여러가지 문제에 대해 얘기를 나눈 결과 진지하게 논의를 하기 위해서는 오늘 오후로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이같은 결정을 전격적으로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오후 현재 진행중인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정상회담 논의 내용이 주목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