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측, 鄭 명부떼기 의혹 제기

최종수정 2007.10.03 15:37 기사입력 2007.10.03 15:37

댓글쓰기

이해찬 대통합민주신당 경선 후보 측은 3일 “정동영 후보 측 선거지원단체인 ‘평화와 경제포럼’이 운영하는 사이트를 통해 불법 실명확인을 벌였다”면서 당 지도부가 경찰에 수사의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후보 측의 각종 외곽조직이 경쟁적으로 선거인단을 모집한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면서 조속한 선거인단 전수조사를 통한 선거인 명부 확정을 촉구했다.

선병렬 종합상황본부장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평화와 경제포럼을 통한 수만 건의 불법 실명확인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면서 “조사결과, 해당 사이트는 정 후보 측의 외곽단체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정 후보 측은 불법명부를 확보, 불법 실명확인을 거친 뒤 선거인단에 등록시키는 방법을 썼다”고 말했다.

선 본부장은 “정 후보 측이 명부떼기는 없다고 잡아떼왔지만 해당 사이트는 대규모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며 “불법 실명확인에 항의하는 글들이 올라오자 증거인멸 차원에서 해당 사이트를 폐쇄한 것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이어 평화와 경제포럼의 조직적 범죄에 대해 사과하고 불법 실명확인에 대한 물증이 드러난 만큼 후보를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