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노 대통령, 평양 우천 관계로 아리랑공연 관람 불투명

최종수정 2007.10.03 14:38 기사입력 2007.10.03 14:38

댓글쓰기

3일 오후 노무현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수행원들이 관람 예정이었던 아리랑공연이 평양에 우천관계로 불투명한 상태라고 평양에서 공동취재단이 알려왔다.

평양공동취재단이 알려온 바에 따르면 현재 평양에 비가 내리고 있어 오후에 예정돼 있는 아리랑 공연 관람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로 전해졌다.

또 오늘 오후에 예정됐던 노 대통령 참석 예정이었던 공동 식수 행사는 4일로 연기됐다.

또 오후 노 대통령의 3대혁명전시관 중공업관 참관 행사도 오후 2시20분 현재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진행중이어 시간이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다만 특별수행원들의 중공업관 참관은 노 대통령의 참석 여부와 상관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