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노대통령-김위원장 대화록

최종수정 2007.10.03 12:33 기사입력 2007.10.03 12:19

댓글쓰기

남북정상회담 이틀째를 맞은 3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오전 9시34분께 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7분께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김 위원장을 맞이했고, 노 대통령의 평양 첫날 밤, 육로 방북, 북측 수해 등을 화제로 환담을 나누면서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2000년 회담과는 달리 북측의 요구로 평양에 파견된 공동취재단 기자들의 취재 접근이 일체 불허됐다. 그때문에 양 정상의 대화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2000년에는 양 정상의 회담 모두발언이 상당분량 공개됐다.

다만 청와대 전속 영상팀의 회담 장면 촬영이 제한적으로 허용됐으나, 양 정상의 대화 내용은 정확히 녹취되지 않았다. 정상회담 테이블에 앉은 양 정상의 대화 장면도 2분 가량만 공개됐다.

다음은 현장에 있었던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의 전언을 토대로 양 정상의 대화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영빈관 입구에서 악수를 나눈 뒤>
▲김 위원장 = 잘 주무셨습니까.
▲노 대통령 = 잘 잤습니다. 숙소가 아주 훌륭합니다.
▲김 위원장 = 이 숙소에서 김대중 대통령도 주무셨습니다. 

<영빈관 안 벽 그림을 보며 대화>
▲김 위원장 = 큰 물 때문에 정상회담을 연기하게 되어...(말을 계속 이어갔으나 잘 들리지 않음)
▲노 대통령 = 차를 타고 올라오다 보니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김 위원장 = 그래도 노면이 좋지 않아 불편했을 것입니다. 

<정상회담 모두발언 중>
▲김 위원장 = 김대중 대통령은 하늘로 오셨는데, 대통령께서는 군사분계선을 넘어 육로로 오셔서 큰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노 대통령 = 제 스스로 넘으면서 감동을 느꼈습니다. 도로 정비가 잘 되어서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평양=공동취재단)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