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신씨 수사 잠시 숨고르기

최종수정 2007.10.03 13:36 기사입력 2007.10.03 11:28

댓글쓰기

검찰 내일께 다시 소환조사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씨의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3일 하루 두 사람에 대한 소환 조사 없이 압수한 계좌와 관련 자료를  분석하며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두 사람을 10차례 이상 소환 조사한 검찰은 3일 그동안 확보한 진술과 압수물품을 토대로  정상회담 이후로 연기한 예고된 구속영장 재청구를 위한 막바지 보강 및 확인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검찰은 다만 동국대 예산지원 관련자를 불러 지난 2005년 신씨를 교수로 임용한 뒤 정부의 예산 지원이 급격하게 늘어난 경위와 변 전 실장 외압 여부를 캐묻고 있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이 특별 교부금 10억원을 편법 지원한 흥덕사에 신씨도 직접 찾아간 것에 주목하고 동국대 이사장인 영배스님과의 채용 대가나 밀약이 있었는지 여부도 수사중이다.

검찰은 4일께 성곡미술관에 후원금을 낸 대기업 관계자와 광주 비엔날레 곤련자, 건축 조형물 설치 알선 명목으로 거액의 리베이트를 신씨에게 건넨 작가들을 차례로 소환해 보강조사를 마친 뒤 다음주 중에는 미뤄온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앞서 성곡미술관 박문순 관장으로부터 “올해 초 남편(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의 사면을 도와준 성의 표시로 신씨에게 오피스텔 보증금 2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데 이어 변 전 실장이 신씨의 부탁을 받고 사면 과정에 관여 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중이다.

한편 검찰이 신씨의 횡령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물증을 확보하기 위해 박 관장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견한 50억원의 뭉칫돈과 관련, 신씨 사건을 마무리 짓는 대로 돈의 출처와 성격 규명에 나설 것으로 보여 외환위기 이후 해체된 쌍용그룹 일가의 비자금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