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오후 소나무 공동식수 예정

최종수정 2007.10.03 11:03 기사입력 2007.10.03 11:02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 이틀째인 3일 오후 공동으로 나무를 심는 행사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회담 서울 프레스센터가 차려진 롯데호텔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오후 중에 남북 정상이 소나무 한그루를 평양 중앙식물원에 식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대변인은 "기념식수를 위해 백두산 흙, 한라산 흙을 합토하고 백두산 천지의 물과 한라산 백록담 물 합수하는 사전순서도 준비돼 있다"며"통일 염원을 상징하는 그런 이벤트라고 생각하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행사 유무는 아직 유동적이며,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성사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중 누가 행사에 참석하게 될지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김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그는 "양 정상 간 모처럼 깊이 있는 대화를 통해 인식을 같이하고 실질적인 남북관계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회담 자체가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일정은 전반적으로 회담에 뒤따라가면서 배치된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