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중진 "15일 대선후보 선출해야"

최종수정 2007.10.03 10:36 기사입력 2007.10.03 10:36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중진 의원들은 3일 경선파행 사태와 관련 현행 경선의 큰 틀이 유지되고 15일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정대철, 김덕규, 정세균, 장영달, 조세형 고문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경선의 틀을 유지해 오는 15일에는 후보가 나와야 한다”며 “지도부가 상황을 수습해나가는데 적극 협조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장영달 전 원내대표는 “오늘은 우리 중진들이 이래라 저래라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입장은 아니다”면서 “다만 국민에게 약속한 15일 우리당의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는 방향으로 지도부가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하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전 의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가 책임있게 시시비비를 가리고 신속히 조치를 취함으로써 경선의 걸림돌을 없애야 한다”며 “중진들은 지도부가 제대로 상황을 수습하고 경선을 완결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의장은 이어 나머지 경선을 한꺼번에 실시하는 내용의 '원샷 경선론'에 대해 "테크니컬한(기술적)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크게 봐서 당이 빨리 시시비비를 가리고 경선 틀을 유지토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당 중진들은 김원기, 문희상 의원이 방북활동을 마치고 돌아오는 오는 5일 재차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