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건설업계, 인프라사업 확대땐 최대 수혜

최종수정 2007.10.03 10:21 기사입력 2007.10.03 10:21

댓글쓰기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됨에 따라 건설업계에서는 북한 개발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남북 경제협력 확대방안이 구체화될 경우 일감이 늘어나는 등 건설업계에 가장 큰 혜택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 경제협력 확대방안이 주요 의제로 거론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북한 주요도시에 경제 특구를 개발하는 방안과 함께 도로, 철도 등 SOC부문, 제2 개성공단 등 산업단지 건설 등이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다.

도로부문에서는 남북간을 잇는 도로 복구사업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월정리~평강(18km), 생창~평강(28.5km), 양구 임당~백현리(22km) 등의 단절된 남북도로 연결과 함께 개성~평양(167km), 평양~남포(45km) 간 고속도로 사업이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신사업팀에서 해당 노선 건설을 위한 로드맵을 작성, 향후 실무회담에서 구체화될 경우 남북 공동으로 타당성 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거시적인 틀에서 협의가 이뤄진다면 도로 등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역량을 집중시켜야할 것"이라며 "협의가 원만히 이뤄져 참여할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철도연결사업은 동해선, 경의선의 남북축 내부구간인 제진~강릉(118km) 신설, 동해중부선 삼척~포항(171km) 개설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개성공단 확대 개발과 제2의 개성공단 건설사업도 주목된다.

현재 거론되는 공단 후보지로는 해주와 남포 등이다. 또 기존 개성공단 연계 물량으로는 한국토지공사가 준비 중인 개성공단 2단계 개발과 연계 배후도시 건설 등도 꼽히고 있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개성공단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올 연말 1단계 사업 준공에 이어 2단계 개발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제2의 개성공단이 채택될 가능성도 있는만큼 일감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토지공사뿐 아니라 건설사 일감도 많아져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이란 설명이다.

항만 개발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남북은 지난 6월 제12차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자원개발 협력 방안에 합의했었다. 동해안의 원산과 나진 선봉특구의 항만 개발 실현 가능성이 높은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북한의 전력난에 따라 정상회담에서는 대북 전력인프라 구축지원이라는 대원칙에 합의하고 평양화력(50만km), 대동강 수력(20만km) 등의 보수와 현대화 작업에 역점을 둘 가능성이 크다.

이에따라 건설업계의 가장 큰 수혜가 예상되는 가운데 건설일감이 대폭 늘어날 것에 대해 한껏 고무된 모습이다.

A건설사 관계자는 "리스크만 해결된다면 언제든지 일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여러사업의 합의가 이뤄진다면 수주전이 치열해지겠지만 기대감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B건설사 관계자도 "도로, 항만 등 어떤사업도 가시화될 경우 건설업계의 일감이 늘어나 희소식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개발 기대감과 달리 희망사항에 그칠 것이란 지적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남북경협이 예상대로 확대된다면 국내 건설사들에게 많은 일감이 제공될 것"이라며 "하지만 경협이 확대된다해도 구체화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기 때문에 단기간의 수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