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체조직 기증 범위 대폭 확대

최종수정 2007.10.03 07:22 기사입력 2007.10.03 07:22

댓글쓰기

기증할 수 있는 인체조직의 범위가 대폭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내 인체조직의 기증을 활성화하기 위해 골막과 공막, 신경, 심낭 등 4개 조직도 인체조직의 범위에 포함하는 내용의 '인체조직 안전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만들어 이달 중으로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뼈와 연골, 근막, 피부, 양막, 인대, 심장판막, 혈관 등 9개 조직만 다른 사람에게 기증할 수 있었다.

복지부는 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조직기증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기증활동 지원업무를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운전면허증 등에 인체조직기증 희망 의사를 표시하는 조직기증 희망자 표시제도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조직은행에 대한 관리강화 차원에서 조직은행이 허가사항을 변경할 경우 반드시 변경허가를 받도록 의무화하고, 이를 어기면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장기와 마찬가지로 인체조직의 기증문화가 성숙하지 않아 뼈와 피부 등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07년 6월 현재까지 우리나라에 수입된  인체조직은 총 15만167개(3178만 달러) 가량(약 300억원)인 반면, 이 기간 국내에서 기증되거나 생산된 인체조직은 7649개에 불과했다.

2006년 국가별 인체조직 수입량을 보면 미국이 5만1212개로 가장 많고 독일(7567개), 네덜란드(1966개), 프랑스(215개), 벨기에(150개) 등의 순이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