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총리 "회담 후속조치 최선 다해 추진"

최종수정 2007.10.03 10:00 기사입력 2007.10.03 10:00

댓글쓰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정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정치, 군사, 경제, 문화 모든 분야에서 남북관계를 크게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39주년 개천절 경축식에 참석, "어제부터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간 공동번영의 큰 길을 여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는 그동안 북핵문제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남북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왔다"며 "지난해 남북교역액은 13억4900만 달러에 달하고, 방북인원도 1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지금도 개성공단에서는 1만8000여 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핵문제의 경우 반드시 평화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6자회담을 통해 해결해 나가고 있다"며 "정부는 이렇게 쌓아온 남북간 신뢰와 협력의 토대위에서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의 새로운 국면을 열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보듯이 우리 민족은 어떠한 난관도 극복할 수 있는 저력이 있지만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면서"지금도 우리 앞에는 새로운 과제들이 놓여 있으며 우리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더 넓은 시장에 도전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면서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은 우리나라가 선진통상국가로 거듭나기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자 우리 제도와 관행을 선진화하는 계기가 되고, 우리 경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총리는 이어 "정부는 가능한 빨리 우리 기업들과 국민이 자유무역협정으로 인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비준안을 국회에 제출한데 이어 EU, 캐나다 등과의 협상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각국과의 자유무역협정이 최대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 한 총리는 기후변화는 산업구조에서 생활양식까지 바꾸어 놓을 수 있는 경제적·사회적·문화적 문제라면서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범정부차원에서 이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적극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