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B&O, '세레나타' 공개

최종수정 2007.10.02 16:00 기사입력 2007.10.02 16:00

댓글쓰기

'세린'이어 두 번째 합작품, 다음달 초 유럽 출시

   
 
지영조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전무(오른쪽)와 톨번 소렌슨 뱅앤올룹슨 CEO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프리미엄 뮤직폰 '세레나타'(SGH-F310)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세레나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명품 오디오 업체 뱅앤올룹슨(B&O)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사가 공동 개발한 프리미엄 뮤직폰 '세레나타(Serenata, SGH-F310)'를 공개했다.

B&O이 디자인과 음향기술을 맡고, 삼성전자가 제품개발을 담당한 세레나타는 창의적인 디자인과 음악 기능을 특화시킨 고속하향패킷접속(HSDPA) 휴대폰이다.

지난 2005년 선보인 프리미엄 휴대폰 '세린(serene)'에 이은 양사의 두 번째 합작품으로 다음달 초부터 유럽 전역 B&O 매장과 주요 휴대폰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

세레나타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기존 휴대폰의 개념을 깬 파격적인 디자인이다. 제품 조작을 위해 사용되는 휠(wheel)키를 본체 윗 부분에, LCD화면을 아래에 배치하고 터치스크린을 채용, 키패드를 생략했다. 외관 디자인은 알루미늄 재질과 검은 색의 부드러운 소프트필(SF) 소재가 대조를 이루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휠 키를 통해 한 손으로 손쉽게 음악 파일을 찾거나 전화를 걸고 문자를 입력할 수 있다. 2.26인치 LCD화면은 통해 터치스크린 입력이 가능하다. 유저인터페이스(UI)는 바탕색이 휴대폰 기능 사용시에는 푸른 색, 음악감상시에 붉은 색으로 자동으로 변환된다.

최고급 음질을 제공하는 하이파이(Hi-Fi) 스테레오 스피커, B&O이 독자 개발한 ICE 디지털 파워앰프 등을 내장했으며, 편안한 착용감과 부드러운 음색의 B&O '이어셋3'을 세트로 제공해 음악 감상을 위한 최고의 환경을 선사한다.

   
 
삼성전자와 뱅앤올룹슨이 공동 개발한 프리미엄 뮤직폰 '세레나타'(SGH-F310)
MP3는 물론 AMR, AAC, WMA 등 다양한 형식의 음악파일 재생과 OMA DRM, WMDRM 등의 디지털저작권관리(DRM) 파일을 지원하며 '베오 플레이어' 소프트웨어를 통해 PC의 음악파일을 세레나타로 손쉽게 옮길 수 있다. 4GB의 하드디스크를 탑재해 곡당 4MB 기준으로 1000여 곡의 음악파일을 저장할 수 있다.

이 밖에 트라이앵글, 풍경 소리, 나무, 물소리 등 독특한 벨소리를 내장했으며, 루이비통의 세레나타 전용 가죽 케이스도 별도 발매된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톨번 소렌슨 B&O CEO는 "독특하고 흥미로운 제품을 선보이고자 하는 양 사의 공동 목표 아래 탄생한 명품 뮤직폰 세레나타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최지성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사장도 세레나타가 "혁신성과 사용 편의성에 열정을 공유해 온 두 회사가 선보인 차별화된 명품 뮤직폰"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명품 패션 브랜드인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아르마니폰'을 선보이는 등 소비자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