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노대통령, 20분간 평양 오픈카 퍼레이드

최종수정 2007.10.02 14:13 기사입력 2007.10.02 14:13

댓글쓰기

외국정상 평양시내 카퍼레이드 매우 이례적

노무현 대통령은 2일 오전 11시40분경 평양시내 인민문화궁전 앞에 도착,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영접을 받았다.

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은 미리 대기하고 있던 오픈카에 나란히 올라 인사를 나눈 뒤 11시42분경 공식환영식이 열릴 4·25문화회관 쪽으로 평양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노 대통령은 김 상임위원장과 무개차에 선채로 서로 얘기를 나누며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카퍼레이드는 평양시 중구역 인민문화궁전 앞에서 평양시 대성구역 4·25 문화회관까지 6㎞에 걸친 왕복 6차선 도로에서 20분 남짓 이뤄졌다.

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은 카 퍼레이드를 하는 동안 평양 시내의 건물과 지리, 최근 날씨 등을 화제로 담소를 나눴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연도에는 평양 시민 수십만명이 진달래 형상의 분홍색과 자주색,붉은색 꽃다발을 흔들며 반가운 표정으로 "만세", "조국통일", "환영"이라는 함성과 함께 노 대통령 일행을 맞았다. 일부 여성들은 "만세"를 외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카퍼레이드 도중 대학생 수백명으로 이뤄진 소고(작은북)단을 비롯, 중학생 취주악단, 여성 청년 취주악단, 초등학생 취주악단 등이 곳곳에서 연주를 하며 환영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방송선전용 차량에서는 노 대통령이 인민문화궁전 앞에 도착할 즈음부터 "통일아리랑", "반갑습니다" 등의 노래를 계속 내보내기 시작했다. 일부 높은 건물 옥상에는 북측 취재진이 카퍼레이드 장면을 촬영하기도 했다.

카퍼레이드 행렬은 보통문을 지나 오전 11시50분경 종로네거리에서 좌회전 한 뒤 만수대의사당과 아동백화점, 김일성 주석의 동상이 있는 만수동산, 모란봉공원, 천리마 동상, 지하철 개선역을 거쳐 11시57분경 개선문을 통과했다.

이어 한국전 당시 중국군의 참전을 기념하는 우의탑과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고 적힌 영생탑 앞길을 지나 4·25문화회관 앞에 도착했다.

북측 관계자는 "시민들이 진심으로 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하고 있다"면서 "평양 시내에서 남북이 카퍼레이드를 벌인 건 '역사적 사변'"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말 좋은 일이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외국 정상이 평양 시내에서 환영식 행사를 갖고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것은 아주 드문 일"이라며 "육로 방북이 이뤄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환영식과 카퍼레이드 행사에는 남·북측 기자단이 각각 2대의 무개차에 나눠 타고 취재를 벌였다.

남측 기자단이 탑승한 무개차 운전석 옆에는 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50∼60년대 이용했던 '무개차'라는 표식이 붙어 있었다.

또 러시아·중국·미국 등 평양 주재 외신기자들도 노 대통령 일행의 평양 방문 모습을 카메라에 담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평양 시내는 다소 흐린 날씨에 간간히 햇빛이 내비쳤다.

(평양=공동취재단)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