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월 서비스업 생산 7.3% 증가(상보)

최종수정 2007.10.02 14:07 기사입력 2007.10.02 14:06

댓글쓰기

전월대비 5개월째 증가세 지속..통계청 8월 서비스업활동동향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에 따른 세계 금융불안이 가시화된 8월에도 국내 주식시장을 비롯한 금융 및 보험업 증가세가 지속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서비스업활동동향'에 따르면 8월 서비스업 생산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7.3% 증가해 상승추세가 지속됐다. 계절조정한 전월대비로도 0.1% 증가해 5개월째 상승세가 이어졌다.

업종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19.4%), 의료업(12.4%), 오락ㆍ문화ㆍ운동관련(11.6%), 운수업(9.0%) 등이 증가세를 주도했고, 사업서비스업(6.5%), 부동산 및 임대업(4.8%), 도소매업(4.1%) 등의 증가세는 전달에 비해 다소 둔화됐다.

반면 숙박ㆍ음식점업(2.7%), 통신업(3.1%), 기타 공공ㆍ개인서비스업(2.3%), 교육서비스업(-4.1%)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증가세가 지속되거나 감소세를 보였다.

도소매업종에서는 신차효과 등으로 자동차판매(14.6%)가 크게 늘었고, 소매업은 무점포소매업, 종합소매업(편의점,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의 판매 호조로 3.7% 늘었다. 도소매업은 전월대비로도 0.1% 늘었다.

그러나 도소매업과 함께 대표적인 내수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은 전년 동월대비 2.7% 늘어나는데 그쳤다. 부문별로는 숙박업(4.8%)의 증가율보다는 음식점업(2.3%)의 증가세가 다소 적었다.

운수업은 8월 휴가기간과 겹치면서 여행사업, 항공운송지원 서비스업(공항) 등에서 8.1% 늘어나면서 전년동월대비 9.0% 늘었다.

특히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이 가시화된 8월에도 국내 금융 및 보험업은 증권 및 선물중개업 등에서 48.9% 크게 늘어나면서 전년동월대비 19.4% 증가하는등 호조세가 이어졌다.

부동산업은 부동산 중개 및 감정업(-8.2%)의 지속적인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신도시 개발 등으로 부동산공급업이 크게 늘면서 8.2% 늘었다. 반면 산업용기계장비 임대업은 2.4% 줄었다.

아울러 교육서비스업은 초ㆍ중ㆍ고등(-6.1%) 및 대학교(-2.3%) 등 정규교육기관과 학원(-3.4%)에서 감소하면서 감소세를 시현했다.

김한식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이같은 추이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9월 추석 연휴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나 유가급등, 환율하락등의 요인으로 증가수준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