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노 대통령, 김 위원장 직접 영접 받아

최종수정 2007.10.02 13:18 기사입력 2007.10.02 13:18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이 2일 낮 12시 정각 평양 모란봉구역 4.25문화회관 광장에서 열린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과 첫 역사적 상봉을 가졌다.

노 대통령은 김영남 북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같이무개차를 타고 평양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평양 4.25문화광장에 진입, 5분 전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 부터 영접을 받았다.

노 대통령은 천천히 차에서 내린 뒤 10m 정도를 걸어 김 위원장과 반갑게 악수를 나눴다.

남과 북의 정상이 7년 여만에 다시 손을 맞잡는 순간이었다.

7년 전과 같은 뜨거운 포옹이나 환한 웃음은 보이지 않았지만 두 정상이 다시 만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가슴 벅찬 장면이었다.

두 정상은 간단한 인사말을 나누었지만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김위원장은 권양숙 여사와도 악수를 나눴다.

이어 두 정상은 문화회관 광장에 깔린 붉은색 카펫을 밟으며 나란히 북한 육.해.공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다.

2000년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군악이나 축포는 없었으며 사열 내내 두 정상의 표정은 약간 굳어있는 느낌이었다.

노대통령은 북측 전희정 김정일위원장 의전비서의 안내를 받으며 북측 고위인사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그때서야 노대통령의 얼굴은 다소 펴졌지만 김위원장은 조용히 뒤에서 지켜볼 뿐 얼굴에 이렇다 할 표정은 보이지 않았다.

노대통령은 북측 여성들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높이 들어 평양시민들의 환영 함성에 화답했고 시민들의 '만세' 소리는 더욱 높아졌다.

김정일 위원장도 남측 공식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다른 수행원은 모두 고개를 약간씩 숙였지만 김장수 국방장관만은 고개를 숙이지 않는 모습도 목격됐다.

두 정상은 12시6분께 나란히 연단에서 북측 의장대의 사열을 지켜본 뒤 평양시민들의 계속되는 함성에 답례했다. 노대통령은 계속 손을 흔들었고 김위원장도 가끔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12시11분께 두 정상은 다시 악수를 나눈 뒤 각각 다른 차에 올랐다. 2000년 정상회담 때와 같은 '깜짝 동승'이 연출되지는 않은 것이다.

노 대통령은 전용차로 숙소인 백화원초대소로 향했고 김위원장도 역시 같은 곳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대통령은 인민문화궁전 광장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함께 무개차에 올라 4.25문화회관까지 15㎞정도 카퍼레이드를 펼쳤다.

연도에 늘어선 수십만 평양시민들은 저마다 붉은색.분홍색 꽃술을 들고 '만세'와 '조국통일' 등의 함성을 외치며 노대통령을 맞았으며 노대통령은 연신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