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측 강력 반발 “정동영에 면죄부만 준 꼴”

최종수정 2007.10.02 11:48 기사입력 2007.10.02 11:48

댓글쓰기

이해찬 대통합민주신당 경선후보 측은 2일 지도부의 경선 잠정중단 조치와 관련, “연설회는 취소하고 투표는 그대로 진행하는 것은 우스운 결정”이라면서 정동영 후보 측에 면죄부만 준 꼴이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해찬 후보는 이날 오전 캠프 회의에서 “현재 이 국면은 한국 현대정치사의 위기”이라면서 “갈수록 무법적이고 문란한 상태로 간다”고 말했다고 김형주 캠프 대변인이 전했다.

이 후보는 “어느 때보다 당이 문란한 상태로 당과 개혁정치세력의 위기”라면서 “초기 졸속적인 경선규칙을 만들 때 단호하게 막지 못한 것을 후회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형주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의 브리핑에서 “최고위원회의 시작과 끝이 석연치 않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회의 시작 전에는 경선일정을 포함한 잠정 중단을 논의했지만 조일현 최고위원이 경선일정이 중지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하게 내비쳐 최종적으로는 우스운 결정이 났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연설회는 하지 않고 투표는 하겠다는 우스운 결정”이라고 꼬집고 “오늘 하루는 후보를 포함, 캠프의 관계자와 당의 대표 등 지도부를 만나 현재 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사태와 관련, “내일 이해찬 캠프를 포함, 중앙과 지역의 모든 선거책임자를 모셔 현 상황에 대한 최종 결정을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오는 6,7일로 예정된 경선투표는 아직 중단한다는 입장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