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신당 경선, 국민 보기 민망하다"

최종수정 2007.10.02 10:55 기사입력 2007.10.02 10:55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2일 경선일정을 잠정 중단한 대통합민주신당의 결정과 관련, “이런 정당에 나라를 맡겼다는 것이 국민들로서는 부끄러울 뿐”이라면서 “국정실패와 경선실패는 동전의 양면이고 예정된 결과”라고 맹비난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의 현안 브리핑을 통해 “신당 경선이 점입가경”이라면서 “이번 경선은 신당 세력이 개혁을 빙자한 구태 세력임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신당 경선은 개혁을 빙자한 구태세력의 불법잔치”라고 정의하고 △ 완벽한 무능함을 보여준 경선관리 △ 대통령까지 동원한 불법 대리등록 △ 국민경선이란 이름이 무색한 낮은 투표율 △ 불법 차량 동원의 불법집회와 폭력 등 구태 경선이 보여줄 수 있는 것은 다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일 이런 난장판에서 선출된 후보가 과연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불법 타락선거로 정치 불신을 가중시킨 후보는 그 진상을 고백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