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새롭게 떠오르는 경협 사업(종합)

최종수정 2007.10.02 10:12 기사입력 2007.10.02 10:12

댓글쓰기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서 양측의 윈윈대상으로 거론되는 것이 농업협력과 첨단산업공단 조성사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일정을 협의중이다.

◆남북협동농장은 어떤 곳 = 역사적인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농업협력사업이 '남북경제공동체' 구상 논의의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그동안 남북통일ㆍ정상회담 등 비상상황을 대비해 준비해 온 공동협동농장에 대한 청사진을 남북 농업협력의 핵심 추진방안으로 제시했다.

농림부가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작성한 '남북 농업교류협력 추진환경 변화와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공동협동농장은 '긴급구호→복구→개발'이란 큰 틀내에서 북한이 토지ㆍ노동력을, 남한이 농장 조성 등 기술과 자본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곳에서는 쌀ㆍ옥수수 등 작물이 재배되고, 소와 돼지도 사육된다.

농림부가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용역을 통해 대외비로 작성한 '통일대비 농업분야 통합방안' 보고서에는 개성공업지구ㆍ신의주특별행정구ㆍ금강산관광지구 등 경제특구 인접 지역에 공동협동농장 등 영농단지 건설이 추진된다. 이중 개성공업지구에서 8km 떨어진(서울과 1시간 거리) 개풍군 덕수리ㆍ화곡리ㆍ월정리 일대 500ha(150만평)가 우선 조성된다.

◆평양 낙랑 첨단공단 어떻게 조성되나 = 산단공은 평양 낙랑구역에 100만㎡ 규모의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키로 하고 정부와 다각적인 논의를 해 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 단지에 현 국제관련규정이 허용하는 범위의 정보기술(IT)업종 등 첨단기업 공장을 유치한 뒤 50년 동안 빌려 운영한다는 기본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평양과기대는 중국 연변 과학기술대 김진경 총장을 비롯한 남북한 관계자들이 내년 4월 개교를 목표로 건립 추진중이며 국내 이공계 교수진 10여명이 평양에 머물면서 강의하게 될 과학기술분야 특화 대학이다.
김 총장은 중장기적으로는 평양과기대 출신 고급 인력을 북한의 산학 연계 첨단 공단에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다만 IT제품은 상당 부분 전략물자로 분류돼 있어 미국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며 북핵문제 해결이 선결돼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