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남북미 3국 '연락사무소' 공조체제 구축 가능성

최종수정 2007.10.02 11:00 기사입력 2007.10.02 11:00

댓글쓰기

서울ㆍ평양ㆍ워싱턴에 설치…경협 등 집중 논의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ㆍ미국ㆍ북한 등 3개국이 '연락사무소' 설치를 통한 공조체제를 구축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서울-평양-워싱턴'에 각각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으로 이를 통한 대북 경협사업도 활발히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2일 정부 등에 따르면 노무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남북 경제공동체 구축 제안과 함께 서울과 평양에 상주하는 '남북 경제협력 연락사무소'의 우선 설치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개성공단에 남북 경제협력협의 사무소가 있지만 역할을 더욱 확대해 경제공동체 건설을 상시적으로 협의하려는 의도다.

특히 남북 경제공동체의 경우 그 범위와 규모가 지금까지의 경협과는 차원이 다른 것이어서 연락사무소 설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는 또 연락사무소를 향후 정치ㆍ군사 등 남북 현안까지 다루는 등 그 역할을 확대한다는 복안으로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측이 핵을 폐기하면서 북ㆍ미 간 관계가 급진전될 경우 북한과 미국이 서로 평양과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 경우 남북미 3국은 연락사무소를 통한 공조체제를 형성하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재 개성에 위치한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통한 남북 기업간 사업논의도 활발해지고 있어 남북간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동안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통한 남북 기업 간 사업협의는 총 87회 진행됐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무려 45%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사업 협의를 위해 경협사무소를 찾은 인원도 남측 289명, 북측 283명 등 총 572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52% 늘었다.

또 1.4분기에 경협사무소를 통해 남북 기업 간 중개된 문건도 총 1412건으로 작년 동기의 10배에 달했다.

한편 경협사무소는 2005년 10월 남북 경협을 활성화하기 위해 개성공단 내에 설치됐으며 남북 기업인 사이의 사업협의와 함께 남북 당국 사이의 경협을 위한 연락 창구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