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초심유지기간 '11.6개월'

최종수정 2007.10.02 08:22 기사입력 2007.10.02 08:22

댓글쓰기

직장인 10명중 8명은 입사 당시와 비교해 입사할때 가졌던 초심을 잃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은 평균 11.6개월이 지나면 입사 때 가졌던 초심을 잃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2일 직장인 960명을 대상으로 입사 때 가졌던 초심이 유지되는 기간을 물어본 결과, ‘2년 이상’이라는 응답이 18.9%로 가장 많았다. 

또한 3~6개월 미만(16.6%), 1~3개월 미만(13.3%), 1년~1년 6개월 미만(12.9%) 등의 순으로 나타나 직장인들은 평균 11.6개월이 지나면 초심을 잃어버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입사 당시와 비교해서 현재 초심을 잃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8.3%가 ‘예’라고 응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이 84.4%로 가장 높았고, ‘과장급’(80%), ‘평사원’(78.6%), ‘부장급 이상’(62.5%) 순이었다.

초심을 잃게 된 이유로는 28.6%가 ‘노력한 만큼 보상이 주어지지 않아서’를 꼽았다. 이밖에 생각했던 회사 문화와 차이가 있어서(15.4%), 심신이 지쳐서(12.5%) 등의 답변이 있었다.

초심을 잃었다고 느낄 때로는 ‘이직을 생각할 때’가 28.9%로 1위를 차지했고, ‘업무를 대충 처리 할 때’라는 의견도 23.9%로  뒤이었다.

한편, 입사 당시 초심을 지키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 27.5%가 ‘긍정적인 마인드’라고 대답했다. 이밖에도 노력하는 자세(25.6%), 회사의 배려(15.8%), 직장 내 인간관계(상사, 동료 등)(8.6%) 등의 답변이 있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