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복위, 저리 신용대출 지원대상 확대

최종수정 2007.10.02 07:49 기사입력 2007.10.02 07:48

댓글쓰기

이번 달부터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의 채무조정 졸업자도 연 4%의 저리 신용대출을 지원받게 된다.

그동안 소액신용대출은 채무조정이 진행중인 성실납부자에게만 지원됐다.

또 자산관리공사의 한마음금융, 희망모아 등 타신용회복 프로그램 이용자도 올해 안으로 소액금융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신복위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채무조정을 완료한 지 3년 이내인 신용회복 졸업자들에게 무담보 소액대출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긴급생활안정자금과 영세자영업자 운용자금, 고금리 사금융대출 차환자금(빚을 갚기 위한 대출)은 각 500만원 이내에서 연 4%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영세자영업자 시설개선자금은 연 4%로 1000만원까지, 학자금은 연 2%로 5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금은 5년(운용자금은 3년)내에 분할상환하면 된다.

2002년 10월 신용회복위원회 출범 이후 신용회복 신청자는 66만여명이며 이들 중 채무조정 졸업자는 2만명이다.

또 타신용회복 프로그램 이용자에게 저리 신용대출을 확대하는 방안도 이사회에서 통과됐으며 실무작업을 거쳐 올해 안에 시작될 전망이다.

아직 최종 대상자 분류작업이 끝나진 않았지만 최소 20만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신복위는 지난해 11월 국민 기업 우리 외환 신한 하나은행 및 농협 등 7개 은행으로부터 20억원씩, 총 140억원을 지원받아 소액신용대출을 시작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