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노대통령 "역사가 저의 책임으로 맡긴 몫 있을 것"

최종수정 2007.10.02 07:45 기사입력 2007.10.02 07:45

댓글쓰기

방북 앞서 '대국민 인사'

노무현 대통령은 2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청와대에서 '대국민 인사'라는 출발 성명을 통해 "욕심을 부리지 않겠다"면서 "그렇다고 몸을 사리거나 금기를 두지도 않겠다. 역사가 저의 책임으로 맡긴 몫이 있을 것"이라고 역사적 '평양행'의 소회와 각오를 밝혔다.

노 대통령은 "욕심을 부리지 않겠지만 그렇다고 몸을 사리거나 금기를 두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 시기 우리를 둘러싼 상황에 대한 냉정한 판단을 토대로 제게 맡겨진 책임만큼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 대통령은 "국민의 기대를 최대한 의제에 반영하고 결과를 얻고 싶은 심정이나, 한 번의 만남으로 이 많은 과제를 소화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남은 임기를 고려하면 이번 회담에서 논의하고 성사할 수 있는 일에도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합의를 이루기 위해 설득할 것은 설득하고, 타협할 것은 타협할 것"이라며 "많은 합의를 이루지 못하더라도 상호 인식의 차이를 좁히고 신뢰를 더할 수 있다면 그것도 중요한 성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은 좀 더 차분하고 실용적인 회담이 될 것"이라며 "지난 2000년 정상회담이 남북관계의 새 길을 열었다면, 이번 회담은 그 길에 가로 놓여 있는 장애물을 치우고 지체되고 있는 발걸음을 재촉하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의 의제와 관련, 무엇보다 평화 정착과 경제 발전을 함께 가져갈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진전을 이루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노 대통령은 "비핵화 문제와 한반도 평화체제는 궁극적으로 남북의 합의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일은 아지만 기본방향을 설정하고 속도를 내는 데 있어서는 남과 북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회담이 6자회담의 성공을 촉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에 기여하는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남북경제협력과 관련, 노 대통령은 "경제 협력은 많은 진전이 이뤄지고 있지만, 국제적인 요인과 남북간 인식의 차이에 기인한 장애 등 아직도 많은 장애가 있다"며 "이 장애를 극복하지 않고는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속도를 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이 인식의 차이를 극복하는 데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군사적 신뢰구축과 인도적 문제에 있어서도 구체적인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잘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멀리 보고 큰 틀에서 생각한다면 남과 북이 가는 길이 다르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을 마쳤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