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孫·李 경선 중단 협공에 鄭 사면초가

최종수정 2007.10.02 06:48 기사입력 2007.10.02 06:47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 경선이  중단이라는 최악의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

예비경선 때부터 정동영 후보 측의 대리접수, 조직적 동원선거 의혹을 줄곧 제기해왔던 손학규, 이해찬 후보가 힘을 모은 것. 손, 이 후보는 2일 0시 20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12층 씨티클럽에서 열린 긴급 심야회동을 통해 정 후보 측의 불법동원 선거로 국민경선의 의미가 퇴색했다면서 정 후보 측에 국민 경선 일시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손, 이 후보는 이러한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정 후보의 사퇴운동까지 전개한다는 초강수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당 경선은 한 치 앞도 예측하기 힘든 안개 속으로 빠져들었다.

그동안 손, 이 후보 측은 노 대통령 명의도용 사건과 관련 당 지도부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정 후보가 연관됐을 경우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는 초강수를 둬왔다.

이와함께 조직적 동원 등 불법부정선거를 둘러싼 각 후보들의 공방이 격화되면서 신당 중진 의원들은 1일 저녁 여의도에서 긴급 회동을 통해 지도부에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동에는 정세균 전 의장을 비롯해 유인태, 원혜영, 배기선 의원 등 1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전남, 부산·경남 등 이른바 슈퍼 4연전을 싹쓸이하며 확고한 대세론을 형성한 정 후보 측은 이러한 요구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 측은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도화선이 된 노 대통령 명의도용 배후에 캠프 관계자가 연루된 것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타 후보 측의 불법선거운동을 폭로하는 등 맞대응에 나섰다.

한편 신당은 이날 오전 8시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손, 이 후보 측이 주장해온 경선 잠정 중단안에 대해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