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신당, 동원의혹 진상파악후 조치

최종수정 2007.10.01 19:55 기사입력 2007.10.01 19:55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1일 대선후보 본경선 과정에서 제기된 조직동원 의혹과 관련, 당 국민경선위원회가 진상파악 절차를 거친 뒤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신당은 이날 오후 오충일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2시간 30여분간 토론을 거친 끝에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고 이낙연 대변인이 전했다.

신당은 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명의도용 사건과 부산 금정구 조직동원 모의사건에 대해 사법당국으로 하여금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촉구하고, 명의도용 사건에 연루된 신당 소속 지방의원인 정모 구의원을 조속히 엄중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신당은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소집해 정 구의원에 대해 소정의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신당은 또 모바일 투표 선거인단 모집과정에서 각 후보가 유사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대해 엄중 경고하고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이 대변인은 "대선후보 경선이 혼탁에 빠져 국민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데 대해 당의 이름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선을 되살려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사법당국의 수사결과가 나오기 전이라도 경선위의 진상파악 결과를 토대로 당 지도부가 정치적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만간 당 차원의 수습책도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