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AIST 美MIT 출신 첫 외국인 여성교수 임용

최종수정 2007.10.01 19:21 기사입력 2007.10.01 19:21

댓글쓰기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미국 MIT 출신 20대 여성과학자를 첫 외국인 여성 교수로 임용했다.

KAIST는 미 MIT 출신 외국인 여성과학자 메리 캐서린 톰슨(Mary Kathryn Thompson.27) 박사를 건설 및 환경공학과 조교수로 임용했다고 1일 밝혔다.

톰슨 교수는 MIT 기계공학과에서 학.석사 및 박사과정을 마치고 박사학위 취득과 동시에 KAIST 첫 외국인 여성 전임직 교수로 임용됐다.

톰슨 교수는 융합기술 연구를 위한 KAIST 미래도시연구소 프로젝트에도 참여한다.

톰슨 교수는 MIT 재학때 구조해석, 열전달, 물질 이동, 전자기장 해석 등 공학과 수리 물리학의 문제들을 풀기 위한 하나의 수치 기법인 '유한요소법'(Finite Element Method) 관련 연구를 하고 박사 과정때는 '접촉과 마찰시스템을 위한 유한요소기술의 개발과 응용' 연구를 했다.

1998년 MIT 입학 이후 국제 콘퍼런스에서 '최고 세션 기술논문상'등 10여회의 각종 수상 경력과 1999년부터 멘토 등으로 다양한 강의 경험을 갖고 있으며 활발한 국제학회 활동도 해왔다고 KAIST는 설명했다.

MIT 재학 시절 서남표 총장의 제자로 강의를 들었던 톰슨 교수는 "KAIST에 와 받은 첫 인상은 마치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KAIST 학생, 교수, 직원들이 연구 과제에 대해 기꺼이 협동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며 "MIT와 같은 세계적인 대학이 되기 위해 KAIST에 필요한 것은 시간과 돈, 상상력 그리고 노력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KAIST에는 현재 톰슨 교수를 포함 모두 6명의 외국인(국적 기준으로는 22명) 전임직 교수가 재직하고 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