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격 담합 대림산업 불구속 기소

최종수정 2007.10.01 16:15 기사입력 2007.10.01 16:15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윤진원)는 1일 대림산업(주)와 이 회사 상무 김모씨(46)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합성수지 제품값 담합 혐의로 고발한 대림산업과 에스케이, 엘지화학, 대한유화공업, 효성 등 5개사 가운데 공소 시효가 지난달 29일 끝난 대림산업을 기소한데 이어 나머지 기업은 계속 수사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지난 94년 4월부터 2004년 9월까지 폴리프로필렌(PP)과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제품의 판매기준 가격을 다른 업체들과 담합해 부당 이득을 챙겨 왔다.

또 당시 대림산업 PE사업부 영업팀장이였던 김씨는 적발된 업체들간 회의에 직접 참석해 합성수지 판매 대행 자회사인 (주)대림코퍼레이션과 베스트폴리머가 부당하게 제품을 판매하도록 협의한 혐의다.

조사 결과 대림산업 등은 정부에 제품 가격 및 생산량에 대한 공동행위를 요청한 뒤 승인을 받지 못하게 되자 사장단 회의와 영업본부장 회의, 영업팀장 회의를 통해 매달 가격을 임의로 정해 판매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위 앞서 지난  2월 삼성종합화학 등 10개 유화사가 10여년 동안 합성수지 제품 가격을 서로 담합해 온 것을 적발하고 상습적 행위를 일삼아 온 대림산업 등 5개사에 1천5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조치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