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 신한카드, 오늘 공식 출범

최종수정 2018.09.08 16:30 기사입력 2007.10.01 09:33

댓글쓰기

   
 
1일 아침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통합신한카드 출범식에서 이재우 사장이 회사기를 흔들며 출범을 알리고 있다.
신한카드와 LG카드의 합병으로 탄생한 통합 신한카드는 1일 아침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라응찬 회장 및 이재우 신한카드 사장, 신한카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통합 신한카드는 회원수 1300만명, 자산 17조원, 국내 카드 시장 점유율 25%, 상반기 취급액 45조원, 상반기 순이익이 1조 3000억원에 이르는 세계 10위권 카드사로 자리잡게 됐다.

이날 행사는 New신한카드 탄생 영상물 상영을 시작으로 라응찬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축사 및 社旗 전달식, 신임 이재우 사장의 취임사, 직원 대표에 대한 사령장 수여, 행동강령 제창 등으로 이어졌다.

라응찬 회장은 축사를 통해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약자를 배려하며 구성원들간에 서로를 신뢰하는 1등 기업에 걸맞는 기업문화가 필요하다"며 "국내 최고, 아시아 넘버1에 안주하지 말고 전세계의 카드 사업자가 가장 배우고 싶어하는 세계 일류의 카드회사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우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1300만 회원과 연 취급액 95조원에 이르는 명실상부한 최고의 카드회사가 되었으며 신한금융그룹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준비를 끝냈다"며 "열정과 조직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해진다면 카드 사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아시아 대표 카드사라는 비전 달성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임직원들에게 ▲차별화 통한 1등 지위 강화, 그룹시너지 제고 등 그룹 카드사업의 비전과 전략 달성 ▲변화와 혁신, 창의성과 아이디어가 살아있고, 직원 모두가 꿈을 키우고 성취의 기쁨을 맛볼 수 있는 역동적인 직장문화 조성 ▲고객접점 업그레이드를 통한 고객감동으로 고객이 스스로 선택하는 카드사로 자리매김 ▲신한가족으로서 공동체 의식 함양 등 네 가지 사항을 당부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