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체불금품확인원 전국 노동관서에서 발급

최종수정 2007.10.01 09:37 기사입력 2007.10.01 09:36

댓글쓰기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가 무료 법률구조 서비스를 받기 위해 필요한 체불금품확인원을 전국 어디에서나 발급 받을 수 있게 됐다.

노동부는 개인별 체불금품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고 관련 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전국 47개 지방노동관서에서 체불금품확인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1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근로자가 임금체불을 신고한 지방노동관서에 직접 방문해야만 확인원을 받을 수 있었다.

노동부 장의성 근로기준국장은 "전국 어디서나 체불금품확인원을 받을 수 있어 민원인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로두 출석요구 통지를 함으로써 사건처리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