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孫·李 측 "부정선거 연루된 후보자 자격 박탈해야"

최종수정 2007.10.01 09:38 기사입력 2007.10.01 09:37

댓글쓰기

손학규, 이해찬 후보 측이 1일 오전 정동영 후보 측의 불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오충일 대표 등 대통합민주신당 지도부에 철저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해찬 후보 측 신기남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 부정선거 근절을 요구하면서 당 지도부를 면담했다. 신기남 선대위원장은 오충일 대표와의 면담에서 “신당 경선이 부정과 불법선거로 심각히 훼손되고 있다”면서 정동영 후보 측을 정조준했다.

신기남 위원장은 “대리접수, 박스떼기 접수로 시작된 불법 경선은 노무현 대통령의 명의마저 도용하고 9월29일 저녁 부산에서는 차떼기 대규모 동원선거를 위한 차량 50대와 150명의 선거운동원의 사전모임이 선관위에 적발됐다”면서 “온갖 불법과 부정이 난무하는 추악한 경선으로 변질돼 국민의 외면은 물론 대선승리마저 불가능한 지경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까지 자행되어온 불법과 부정선거를 당 지도부가 엄정히 시정하지 않으면 경선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는 중대한 기로에 서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부정선거 연루된 후보자의 자격 박탈을 촉구했다.

아울러 “당이 불법선거를 일삼고 있는 후보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손학규 후보 지지 의원단도 오전 9시 정동영 후보 측의 차령동원 선거의혹과 관련 오충일 대표 등 당 지도부를 항의 방문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